본문 바로가기

Travel

[네덜란드 여행]눈이 즐겁고, 입이 즐거운 암스테르담 즐기기 #Amsterdam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오늘은 눈이 즐겁고, 입이 즐거운 '레알' 암스테르담 속으로 GoGo

 

거리를 걷다 보면 유난히 사람들이 북적북적 모여 있는 가게가 있다. 그리고 그곳엔 어김없이 이것이 있다.

패스트푸드의 대명사 후렌치 후라이? = 감자튀김!!                                                                         그냥 보면 우리나라에서 먹는 것보다 조금 두꺼운 감자튀김 정도로 생각되지만, 이것의 진짜 맛의 비결은 바로 마요네즈!! 

케찹을 찍어먹는 우리와 달리 느끼함의 대명사 마요네즈를 찍어먹다니... 처음엔 다소 거부감이 들었으나, 생감자로 갓 튀겨낸 감자튀김에 허니머스터드를 섞은 듯한 달짝지근한 맛이 나는 마요네즈가 어우러져, 한번 맛 보면 누구라도 다시 찾게 되는 그 맛!! 양도 많아 배고픈 배낭족들에겐 한끼 식사로도 손색 없고, 출출한 저녁엔 맥주와 함께 술안주로도 딱이다.

민박집 사장님이 알려준 유명한 감자튀김 집. 이왕이면 제일 맛있는 집에서 먹어봐야지!! ^^

 

이번엔 네덜란드 대표음식, 청어절임(Haring).

사실 생김새로는 선뜻 손이 가는 음식은 아니었지만 마침 점심을 해결해야 했기에 문앞에서 서성이다, 저기 뿔테 안경 낀 외국인 관광객에게 맛이 어떠냐고 물어보고 나서야 용기를 내보기로 했다.

청어에 얹어 나오는 피클과 양파 때문인지 생각보다 비리지 않고 담백했다. 현지인들도 못 먹는 사람은 못 먹는 음식으로 호불호가 나뉜다고 하던데, 나는 먹었다는! 하지만 한 번의 경험이면 충분할 듯하다.ㅎㅎ

 

맛있는 치즈는 모두 여기에!

유럽에서도 손에 꼽히는 네덜란드 치즈. 특히 고다 지방에서 생산되는 고다(Gouda) 치즈와 에담 항구에서 만들어내는 에담(Edam) 치즈는 네덜란드를 세계 최대 치즈 수출국으로 이끈 일등공신이다. 

이렇게 다양한 치즈를 각자 취향에 맞는 드레싱을 발라 모두 맛볼 수 있다. 유럽의 물가를 생각하면 이런 무료 시식은 그저 감사할 따름~~ ^o^

 

암스테르담 꽃시장.  유럽에서 볼 수 있는 모든 꽃을 다 볼 수 있다고 말할 정도로 유명한 네덜란드의 꽃시장. 화훼산업이 발달한 만큼 다양한 종류의 꽃들은 물론이요, 튤립의 알뿌리와 같은 구근 식물, 각종 원예도구 등 신기한 구경거리도 많다. 기념품으로 꽃씨를 구입해도 좋을 듯!

 

어릴 적 놀이동산에나 가야 볼 수 있었던 다양한 빛깔의 튤립들. 눈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진다. *^^*

 

네덜란드의 상징 튤립과 풍차, 나막신까지. 색색이 아기자기한 기념품들.

 

유럽 여행은 맥주와 함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우리가 즐겨먹는 맥주의 대다수가 유럽산.

그 중 하이네켄 맥주는 우리나라에서도 인기가 높은 맥주. 본고장에 온 만큼 좀 더 재미난 체험을 해보기로 하고, 혼자라도 괜찮다며 찾아간 Heineken Experience.

과거 양조장으로 사용되던 건물을 박물관으로 개조하여 만든 곳으로 맥주를 좋아하지 않더라도 한 번쯤 가볼 만한 곳이다. 게다가 갓 만들어진(?) 신선한 맥주를 시음해 볼 수도 있어 더더더 좋았는지도!! ㅎㅎ 

 

맥주가 만들어지는 전 과정을 견학하며 직접 체험도 해볼 수 있어 흥미롭다. 

 

하이네켄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것은 물론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들을 곳곳에 배치해 1시간이 넘는 시간이 절~대 지루하지 않게 느껴진다.

화면에 보이는 영상에 맞춰 춤추고 노래하며~~ 이들 덕분에 한바탕 웃음바다가 만들어졌다.  이렇게 찍은 동영상이나 사진은 바로 메일로 보낼 수 있어, 일상이 지루해질 때면 언제든지 꺼내어 볼 수 있어 더 없이 좋은 추억거리가 되겠지? ^^

 

미니 바(Bar)처럼 만들어진 하이네켄 시음의 현장!! 인테리어로 보나 분위기로 보나 술맛이 절로~~ ^o^   

 

보고 있나?! ........................ 

암스테르담에 가면 이렇게 즐길거리가 많다는 것을

 

다음 편은,

그 이름만으로도 설레이는 빈센트 반 고흐!

지금 만나러 갑니다!!

 

 I amsterd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