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뉴칼레도니아

뉴칼레도니아 누메아 호텔들 1편

누메아 라마다 르네상스 내가 머물렀던 방에서 본 풍경이다.

카메라를 어디에 놔도 다 엽서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줌을 바짝 당겨서 찍어서 좀 흔들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 쓰기엔 참으로 넓었다.  주방과 욕실이 있고, 세탁기와 건조기등 아파트먼트 호텔의 조건이 제대로 갖춰진
최고의 호텔이다
특히 내가 받은 혜택은 거의 180도 테라스라서 누메아 시내의 전경을 그대로 담을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다른 호텔로 이동을 하기 전에 들른 우엔토르 언덕.
꽃남에서 가을양을 찾아서 훈남 김 범이 따라 올라 왔던 그 언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라 프롬나드 레지던스 로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주방 시설과 세탁실 등등 우리집 보다 더 많은 살림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보다 물가가 엄청 비싼 누메아에선 간단하게 요렇게 달걀로 아침을 먹고,
저녁에는 해산물 잔뜩 사서 와인이랑 같이 마셨으면 좋겠다.
허니문으로 하면 딱 좋겠고, 특히나 가족 여행도 적극 추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에서 바라 본 전망. 조그만 수영장 색깔이 너무 아름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욕실에 있었던 천연 비누들, 어쩜 색이 이렇게 이쁠까?
얼굴용과 바디용 비누가 따로 있고, 샴푸도 향이 참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워서 호텔 방문 도중에 들른 호텔 내부의 카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