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뉴칼레도니아

누메아 수족관

처음에 수족관에 간다고 했을 때, 빠져서 시내 관광이나 할가 하는 생각을 했었다.
안갔으면 얼마나 후화를 했을까?
여기는 넓은 바다를 미니어쳐로 만든 듯하다.
처음 입구부터 열대어로 장식 된 트리는 정말 생소하나, 나름 재밌다.




표를 사고 들어 온 입구에 장식된 이 조형물은 종이로 만든 것 같다.
어쩜 색이 이렇게 고울까? 마치 한지로 만들어 놓은 듯 친근했다


땅에서 새 생명들이 나오려는 힘친 움직임을 표현하고 있다
우리가 미쳐 느끼지 못할 때, 자연은 이렇게 움직이고 있다고 말하는 듯하다

 


이건 내가 즐겨 먹던 그 성개가 아니라, 뭐 다른 생명체 인 듯 했다. 
환상적이란 말은 이런 색을 봤을 때 써줘야 한다

아들 보여주려고 필사적으로 찍었던 클라운 피쉬.
니모 영화를 보는 듯 했다.


요 복어, 어쩜 이렇게 이쁘게 생겼는지. 

이 수족관에서 가장 볼 어종으로는 나폴레옹 피쉬가 있다.
난, 그렇게 못생긴 물고기는 별로 찍고 싶지 않았다.
참, 그렇게 희귀하다는 앵무조개는 촬영 금지라 찍지 못했다.

난, 이 복어가 가장 이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