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스위스

아무리 큰 기대를 해도 결코 실망하는 일이 없는 마의 산 마터호른, 그리고 젊은 도시 체르맛



마터호른은 마의 산으로 더욱 잘 알려져 있으며 해마다 많은 등산객을 맞이 하는 산이다.
예전에는 상상도 할 수 없고 또 많은 산악인의 목숨을 빼앗은 산이라서 마의 산이라고 불리웠지만,
지금은 전문 가이드와 동행하면 오를 수 있는 산이다.
하지만 그 산은 직접으르기 보단, 멀리서 그 산을 바라 봤을 때 더 큰 감동을 받는 것 같다.
날카로운 산 등성과 누구도 허락 하지 않을 것 같은 그 위상은 소름이 돋는다.
아침 햇살을 잔뜩 머금은 정상을 바라보며 누군가는 그 산을 도전하고플 것이고,
다른 누군가는 그 위엄에 다시 삶의 의욕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았다.

저녁 늦게 도착한터라 도대체 그 멋지다는 마터호른은 어딨지? 라고 궁금해 하며 아침에 산책을 하는데,
마치 누군가가 내 뒤를 밟고 있는 듯한 기분에 뒤를 돌아 보았다.
아, 그랬구나 네가 나를 그렇게 보라고 부르고 있었구나.
너무 아름다운 그 경관에 정말 아무 말 없이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그리고, 다리 난간에 한참을 기대 서서 나를 뒤돌아 보았다.



너는 그런 존재구나 마터호른.



마터호른을 가장 잘 보려면 체르맛에 가야한다.
체르맛은 스위스가 자랑하는 친화경 마을로서 가솔린 차량은 오직 건설 장비 뿐, 도시에 마차가 다니고 있다.

기차역에 내리면 미리 예약해둔 숙소가 역과 멀 경우 전기차가 나와서 기다리고 있다.
짐을 가득 싣고 산길을 달리는 차를 보니, 미안해서 내려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힘이 부쳐한다.
그래서 더욱 사랑스러웠다.



우리 일행은 중간에 내려서 천천히 오솔길을 따라서 산길을 걸었다.

일년 내내 스키와 보드를 즐길 수 있는 이곳이지만, 그래도 5월은 스키 비시즌이라서 숙박객들이 없었고, 호텔 주인들도 대부분 휴가를 간다고 한다.
그래서 더욱 한적해서 좋았지만..




가로등 조차 은은했던 그 곳에서 우린 저녁 식사로 태국(?) ,중식(?) 아시안 음식을 먹었다
호텔에 돌아 왔을 때 우리 이외엔 아무도 없다는 것을 깨닯고는 넓디 넓은 방들을 버려두고 서로 엉겨 잠을 청했다.

그리고 다시 돌아 본 체르맛.

도시 곳곳이 아름다웠다.

집마다 꾸며 놓은 작은 정원과 아기자기한 테라스.
우린 든든하게 아침을 먹고 고르너 그라트로 가기위한 기차역에 도착했다.
중앙역 맞은편에 있는 역에서 티켓을  사고 전망이 좋을 것 같은 자리를 잡고 마냥 부푼 마음으로 사진기를 점검했다.
과연 어떤 모습일까?




저 3000미터 꼭대기 위에서 보는 마터호른을 어떤 모습일까? 뭘 보여 줄까?
천천히 출발해서 중간 부터는 속도를 내며 40분 정도 후에 정상에 도착했다.

그리고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또 올라갔다.

와~

빙하의 협곡을 따라서 마치 실크 카펫을 깔아 놓은 것 같은 전경이 눈앞에 펼쳐졌다.



정상에 있는 조그만 성당, 꼭 그곳에 들어가서 뭔가를 이야기 해야만 했던 것일까, 많은 사람들이 이 높은 곳에 오면 자연과 신에게 무릎을 꿇고 뭔가를 용서받아야 하는 것인지.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다녀간 흔적이 보였다.


방금 나간 사람은 어떤 소원을 위해서 이 초를 밝혔을까?


정상에 있는 테라스 에서 따뜻한 핫 쵸코렛을 먹어야 좀 살 것 같아서, 서들러 들어가는데 보이는 이 말.
마주 봐야 하는.. 그래.


이 높은 곳에 호텔이 있다니, 워낙 숫자에 별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서, 몇 미터 꼭대기에 이 호텔이 있는 지 몰라도, 참으로 대범한 사람들만이 이곳에서 잘 수 있으리라. 한편으로는 참 부럽기도 했다. 그런 도전할 수 있는 용기와 새벽에 펼쳐질 전망을 흠뻑 느낄 수 있는 사람들이. 새벽을 위한 특별한 배려라고 느껴진 전면 유리창들. 사방에서 다 햇살이 들어 온다고 하니, 생각만해도 좋다.



내려오는 길에 다시 본 빙하 협곡. 시시각각 햇살과 온도에 따라 천의 아니, 만의 얼굴을 하고 있는 이곳.
보는 사람들마다 느끼는 것이 다 달랐겠지만, 한가지는 다 같을 것이다. 꼭 다시 오고싶은 마음.


체르맛 시낼 구석구석 다시 걸으며, 5월의 여유를 만끽했다.








 
자연을 위한 특별한 배려를 하고 있는 소박한 체르맛 시내와 멀리서 이들을 소리 없이 안아주고 있는 마터호른.

서로를 그렇게 사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