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스위스

트래블 트레이너와 함께하는 스위스 하이킹~^^

스위스의 산은.. 무엇인가 특별한 것 같습니다. 설원으로 뒤덮인 저 산을 바라보고 있는데도 어딘가 모르게 마음이 따뜻해진다고 해야할까요..

스위스  하면 어떤 이미지부터 떠오르시나요?
음.. 저는 어렸을적의 이미지 때문인지, 하이디가 살고 있는 멋진 경치의 알프스 산부터가 생각이 나더라구요..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스위스.. 남녀노소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트래킹 루트를 여러분께 소개해 드리려구 해요^^

'나이가 많아서 산은 힘들 것 같은데..'
'산 별로 관심도 없는데 뭘..'
'여자인데 뭐부터 준비해야할지 모르겠어요..힘도들것같고..'
'언어가 안통할 것 같아서 부담되는데..'

이런 걱정들은 전부다 부질 없는 걱정이시니 하지 마시길.. 소쿠리트래블만의 전문 트래킹트레이너가 책임지겠습니다.^^

2007년부터 매년 여름, 스위스에 체류하며 한국 여행객들의 하이킹 도우미 역할을 하고 있는 트래블 트레이너는 체육대학원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한 건강 전문가 입니다. 단순히 길 안내 역할만을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여행객의 건강 상태를 진단해주고, 수준에 맞는 맞춤형 하이킹을 도울 뿐 아니라 응급 상황 시 치료까지도 할 수 있는 철저히 준비된 트레이너라니 더욱 믿음이 가겠죠? 추가비용이 드냐구요? Never!! 소쿠리가 전액 부담합니다.

혼자 가서 발생 할 수 있는 혹시나 모를 걱정들은 하나도 하시지 않으셔도 되겠습니다^^

그렇다면 스위스의 대표적인 트래킹 코스를 한번 알아볼까요~?



1. 리기 코스 (리기쿨름 Rigi Kulm -> 리기 클뢰스텔리 Rigi Klosterli -> 리기 칼트바드 Rigi Kaltbad)

트래킹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구요? 산은 구경하고 싶은데 힘든 코스는 싫다구요? 그렇다면 바로 이 코스~!
얼마나 아름다우면, 리기산을 산들의여왕이라고 불려지고 있을까요..

리기 쿨름역에서 출발해서 리기 칼트바드에 도착하는 코스로써 약 2시간 30분 소요됩니다.
길지 않은 코스이기때문에 초급자에게 적당합니다. 트래킹을 처음 접하시는 분이라고 해도 걱정 없죠^^
하이킹을 끝낸 후 최고의 휴식처인 하인리히휘테 (Heinrichshutte)에서의 휴식까지..



2. 필라투스 코스 (프레크뮌텍 Frakmuntegg ->크리엔저엑 Krienseregg)

약 1시간가량 소요되는 무난하면서도 가벼운 코스 입니다. 필라투스 산으로 향하는 케이블카의 중간역인 프레크뮌텍 (Frakmuntegg)이 하이킹의 기점입니다. 삼림 속 내리막길을 걷다 보면, 푸른 목초지가 나오고 뮤리메스 (Mulimas)라고 불리는 두 개의 작은 산장이 있는데, 이곳에서는 우유를 직접 팔때도 있답니다^^ 주변 지역은 봄과 여름이 되면 들꽃이 만발하기 때문에 아름다운 장관을 자랑합니다.



3. 티틀리스 코스 (트립제 Trubsee -> 엥엘베르그 Engelberg)

티틀리스 정상까지 가기 위해서는 '천사의 마을'이라 불리는 엥엘베르그(Engelberg)역에서 내려 케이블카를 이용해야 합니다.
티틀리스 로테어(Rotair)라는 회전식 케이블카를 타고 정상까지 오르면 융프라우, 마테호른 못지않은 알프스 설산의 장관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아~! 그리고 케이블카는 한국어 설명이 되어 있어 아주아주 편리하답니다^^ Plus~! 정상에서는 한국 컵라면도
판매하고 있어서 허기진 배도 달랠수도 있구요. 정상에서 케이블카로 내려오는 길에 추천루트로 진입해 보는 것도 추천해 드립니다. 엥엘베르그와 티틀리스의 주간에 위치한 트리베(Trubsee)는 주변에 호수가 있고, 티틀리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기가 좋아서 하이킹 코스로 많이 추천이 되고 있습니다^^


보기만 하셔도 가슴이 뻥~ 뚫리시지 않나요?^^ 너무나 가고 싶으시죠? 클리프행어 에서나 나오는 그런 험준한 산이 아니어서 더더욱 좋답니다^^ 궁금하신점은.. 망설이지 말고 연락주세요~

Tel) 02-1544-2682